UPDATE : 2019.10.19 토 20:12
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창현 박종회 선생의 문인화 거닐기] 설산 앞에 선 창현 박종회 선생 [새창] 부천신문 2015-01-08
[창현 박종회 선생의 문인화 거닐기] '재료의 다양성…新 문인화' [새창] 부천신문 2015-01-08
[창현 박종회 선생의 문인화 거닐기] '파격적 문인화…처절한 마음, 여인의 누드로 표현' [새창] 부천신문 2014-10-30
[창현 박종회 선생의 문인화 거닐기] '거장과 거장이 만나다', 창현 선생이 그린 민족시인의 시 [새창] 부천신문 2014-09-26
[창현 박종회 선생의 문인화 거닐기] 한용운님의 시, 창현 박종회 '그리고 쓰다' [새창] 부천신문 2014-08-2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