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3 화 18:45

노회찬 의원 사망 여·야 애도 물결

'금전 받았으나 청탁과 무관' 유서발견 김종미 기자 l승인2018.07.23l조회수 : 9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_노회찬 블로그

[부천신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9시 38분경 서울의 한 고층 아파트(중구 신당동 소재)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정의당은 당일 오후 12시 40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사건과 관련한 대략의 사실관계는 경찰의 발표와 같으며, 자세한 상황은 저희도 파악 중”이라고 밝히며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 없다”며 “고인과 관련된 억측과 무분별한 취재를 삼가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을 아꼈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노 원내대표는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씨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으며,  유서에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 여야를 막론하고 각 정당들 추모논평과 애도물결

노회찬 원내대표 사망소식이 전해진 후, 진보정당들은 충격과 애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노동당 류증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참으로 안타깝고 비통한 일이다. 당적을 떠나 진보정당운동을 함께 일궈왔던 이들에게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며 "노동당은 노회찬 의원의 비보에 당원과 함께 정중한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민중당도 추모논평을 내고 "노회찬의원의 급서 소식을 듣고 황망한 마음을 감출 길이 없다. 민중당은 대표단회의를 잠시 중단할 정도로 충격에 휩싸였다. 당원들 모두가 같은 마음일 것이다"라며 "고인은 오래도록 진보정치의 산증인이자 핍박받는 민중의 대변자였으며 민중당의 정치적 동지였다. 지난 총선에서 민중당 당원들은 창원성산선거구에서 노회찬 후보로 단일화하여 당선을 돕기도 했다"고 고인을 기억했다. 이어 "진심으로 명복을 빈다. 아울러 고인을 갑작스럽게 잃고 슬픔에 잠겨있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당원들, 유가족에게 위로의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녹색당 신지예 위원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의 사진을 게재하며 "언제나 닮고 싶은 분이셨습니다. 부드러움과 강함이 늘 함께하셨던 분이셨습니다"라며 "노회찬 의원님을 이렇게 보내게 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다신 그 환한 미소를 보지 못한다 생각하니 눈물이 납니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노동당 경남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애도를 표했다.
노동당은 "노회찬 정의당 창원을 지역구 국회의원이 투신 사망했다는 비보가 있었다"며 "노동당 경남도당은 이 충격적인 소식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여당과 보수정당 등도 애도를 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전 추가 서면브리핑에서 “어떤 말로도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프고 충격적인 일”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유가족에게도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회찬 의원은 우리나라 진보정치의 상징으로서 정치인이기 이전에 시대정신을 꿰뚫는 탁월한 정세분석가이자 촌철살인의 대가였다. 또한 척박했던 90년대 초부터 진보정치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던 진보정당 역사의 산증인이었고, 뛰어난 대중성을 바탕으로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다”라며 “노회찬 의원이 지향했던 진보와 민주주의 가치들은 후배 정치인들이 그 뜻을 이어받을 것”이라고 추모했다.

자유한국당도 논평을 내고 “확고한 정치철학과 소신으로 진보정치 발전에 큰 역할을 하셨던 고 노회찬 의원의 충격적인 비보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진보 정치의 상징으로 서민과 노동자를 위한 의정활동에 모범을 보여주셨고, 정치개혁에도 앞장서 오셨다. 현실에서의 고뇌는 모두 내려놓으시고 영면에 드시길 바란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고인이 못다 이룬 정치발전에 대한 신념은 여야 정당이 그 뜻을 이어 함께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도 논평을 내어 “충격적이고 슬픈 일이다. 고인이 겪었을 심적인 고통을 생각하니 뭐라고 할 말을 못 찾겠다. 진보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평생을 헌신해온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 노동운동에 헌신한 진보정치가

고인은 노동운동에 헌신하며 진보 정치의 길을 걸어왔다. 
1956년생으로 올해 62세인 고인은 고려대 재학 시절 민주화 운동을 시작했으며, 특히 80년 광주민중항쟁에 큰 영향을 받고 노동운동에 전념했다. 87년 6월 항쟁 이후, 고인은 인천, 부천의 노동조합과 노동운동 단체들을 결집해 인천민주노동자연맹(약칭 인민노련)을 출범시킨 핵심 멤버로 활동한다.  2004년 17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민노당 비례대표로 당선돼 처음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2012년 19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통합진보당 공천을 받아 서울 노원병에 출마해 당선됐으나 과거 ‘삼성 X파일’ 관련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유죄 판결이 확정되며 의원직을 상실했다.
2016년 20대 국회에서 정의당 공천을 받아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정의당 원내대표를 3연임하면서 당을 이끌어왔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8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