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6 금 16:13

이북 냉면? 황해도 냉면!

권슬기 기자 l승인2018.09.01l조회수 : 388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그 지역의 특성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음식은 아마도 냉면일 것이다.

냉면은 그 지역의 식자재로 만들기에 그 지역만의 오묘한 맛을 잘 보여주고 있기에 여행을 제대로 하고 싶다면 그 지역만의 냉면집을 들러보길 추천한다.

특히 올 여름 '평양냉면'은 정상회담에서 큰 이슈를 몰며 인기몰이 중인 TV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김종국이 이북냉면을 먹으러 백령도로 가는 코스가 방송이 되며 검색어 1위에 올랐던 백령도 냉면을 부천에서 만났다.

이북식 냉면은 크게 두가지로 분류 하는데 고기 육수과 닭 육수를 섞어 내는 육수가 특징인 평양냉면과 고기육수만 사용해 더 진한 국물맛을 느낄 수 있는 황해도식 냉면이다.


부천시 상동의 '백령메밀냉면'음식점에서 황해도식 냉면을 맛 볼 수 있다.

필자는 물냉면과 비빔 냉면, 반 냉면 그리고 녹두전과 수육을 골고루 주문했는데 모든 메뉴에는 메밀가루가 사용되어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느껴진다. 물냉면에 한우 사골을 고아 낸 육수를 내고 메밀면 위에 오이와 계란 반쪽이 단아하게 올라갔다. 

육수가 고기 고명없이도 심심한 듯 깊은 맛이 느껴졌고 테이블에 준비된 까나리 액젓이 3~4 방울로 육수의 맛을 오묘하고 감칠나게 맛을 느낄수 있어 개인적으로 물냉면이 더 좋았다.

특이하게 이 음식점에서 맛 볼 수 있는 반 냉면은 물냉면과 비빔 냉면의 반반이다. 
매운 다데기가 풀어진 육수는 그대로 짜지 않고 매콤하여 입맛 돋우기에 제격이다.

식어버린 녹두전은 두툼하고도 바삭함이 살아있어 바스락거리며 씹힌다. 

수육은 비계와 살코기가 적당히 있고 야들야들해 냉면과 함께 아주 부드럽게 어울린다.  

▲ 물냉면

사장님은 직접 공수한 백령도와 강원도의 메밀로 밀과 배합하여 직접 제면 한다.

그래서 밀면보다 쫀득하니 고소한 맛이 맹숭한 메밀면에 지친 자들에게 추천하는 진득한 메밀냉면 집이다.

다들 한번쯤은 예전부터 냉면 먹는 방법을 들었을 것이다. 

냉면 먹을 때마다 듣던 방법은 맨 처음 본연의 육수 맛을 보고 면에는 식초, 육수에는 겨자를 쳐서 먹는다. 
서서히 그 조합이 서로 섞여가는 맛을 보는 것이다.


오늘 한번 골고루 제각각의 맛을 즐겨보는 것을 어떨까?


권슬기 기자  puchonnp@cho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8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