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6 금 16:13

[건강정보] 간암을 이기는 건강한 식사

부천신문 l승인2018.10.29l조회수 : 138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아영 순천향대병원 임상영양사

간암은 전 세계에서 연간 약 50만 명,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약 1만 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간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우리나라가 OECD 국가 중 가장 높으며, 국내 사망률은 폐암에 이어 2위(인구 10만 명 당 21.5명)다. 

간암 발병 원인은 B형 간염, C형 간염, 간경변증, 지방간, 음주, 흡연, 아플라톡신 등이다.

간암 환자는 다양한 영양소가 골고루 포함된 건강한 식사를 하여 간 조직 재생과 감염에 대한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좋다. 또한, 식사를 잘하는 사람일수록 많은 약물치료를 견딜 수 있는 체력이 길러져 항암 치료에 대한 부작용을 줄이고, 치료 후에도 일상으로 빨리 복귀할 수 있다.

이아영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임상영양사는 “간암 환자는 특정 식품을 집중적으로 섭취하는 것보다는 적절한 에너지와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을 공급할 수 있는 식사를 해야 한다. 따라서 다양한 영양소가 골고루 포함된 건강한 식사를 충분하게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음은 이아영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임상영양사의 도움으로 ‘간암을 이기는 건강한 식사 가이드’에 대해 알아봤다.

▲ 간암을 이기는 건강 식단 예시

[간암을 이기는 건강한 식사 가이드]

1. 필요 영양소를 골고루 포함한 균형 잡힌 식사를 한다.
탄수화물은 에너지를 공급하고 체중 유지에 도움을 주므로 매끼 주식(밥)으로 먹고, 단백질은 손상된 간 조직 재생과 면역 증대에 도움을 주므로 매끼 어육류 반찬(고기, 생선, 두부, 달걀 등)으로, 비타민과 무기질은 체내 대사과정을 돕고, 간 대사 변화에 따라 필요량이 증가하므로 다양한 색의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는다.

2. 동반된 합병증에 따라 적절한 식사지침을 준수한다.
‘복수’가 있는 경우 염분을 제한하고, ‘간성뇌증’이 있는 경우 과도한 단백질 섭취에 주의하며, ‘위식도 정맥류’가 있는 경우 거칠거나 딱딱하고 자극적인 식품은 섭취를 피하고 부드러운 형태의 음식을 천천히 꼭꼭 씹어 먹는다.

3. 건강보조식품, 민간요법 섭취를 제한한다.
간에 좋다고 알려진 검증되지 않은 버섯, 한약, 식물로 만든 즙·진액 등 민간요법과 성분이 불분명한 건강보조식품은 간 기능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섭취를 제한한다.

4. 아플라톡신 섭취를 주의한다.
곡류나 콩류에서 발생하는 곰팡이 독소인 아플라톡신 B1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간암이 발생할 수 있고, B형간염 보유자에서는 아플라톡신이 간암 발생 위험도를 60배 정도 높인다는 보고가 있으므로 섭취를 주의한다.

5. 비위생적인 음식을 피해야 하며, 특히 여름철에 회를 먹을 경우 비브리오균 감염 위험이 있으므로 피한다.

6. 금주한다.
알코올 섭취는 간암 발생의 주요한 위험인자이므로 금주한다.


부천신문  puchonnp@cho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8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