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6 일 22:22

공약(公約)인가? 공약(空約)인가?

선거 때마다 들고나오는 소사대공원 확대 조성사업 김종미 기자 l승인2019.01.08l조회수 : 20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부천시 소사지역의 숙원사업이었던 소사대공원 확대 설치사업이 또다시 특별한 이유 없이 한해를 넘기며 10년 가까이 지체되자 지역주민들이 주민소환을 거론하고 나섰다.

▲ 소사근린공원.소사대공원 확대조성 사업 계획_1

부천시는 지리적 특성상 주거, 상업, 공업지역이 지속적으로 조성되고 이에 따른 인구 증가와 급속한 도시 성장에 따라 도시 환경의 질이 크게 떨어졌다.
이에 시에서는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도시공원 녹지 체계를 재정비하고자 2012년 7월 ‘2020년 부천시 공원 녹지 기본 계획’을 수립했다. 

부천시는 무분별한 개발을 막고 체계적으로 공원을 조성하여 시민들의 휴식 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계획이었으나 시가 공원으로 지정한 면적은 법적 기준인 1인당 6㎡보다 적은 5.3㎡에 불과했다.

또한, 부천시는 신도심과 원도심 간 녹지 공원의 불균형 해소를 위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공원시설이 낙후된 소사지역에 체육근린공원과 소사대공원 등을 확대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 소사근린공원.소사대공원 확대조성 사업 계획_2

▲ 선거 단골메뉴 소사대공원
일례로 소사지역의 숙원사업이었던 소사대공원 설치사업은 2010년부터 지방선거든 대선이든 선거 후보들의 단골 공약사항이었다.

제20대 국회의원 부천소사지역 김상희 의원도 민선7기 당선자인 장덕천 시장, 김명원 도의원, 김주삼, 김환석 시의원 등 해당 지역구 정치인들은 누구나 할 것 없이 모두 공약으로 소사대공원을 들고 나왔다.

사실 소사대공원은 지난 2010년 공원조성공사 실시계획인가와 토지보상을 거쳐 2021년 공원조성 완료 예정인 사업으로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 얹는 식의 공약이나 마찬가지였던 것.

▲ ‘백두대간 보호’, ‘GB관리계획’은 핑계였다.
그러나 2010년 6월 도시관리계획(소사체육공원) 결정 고시 이후에도 부천시는 공원조성 완료발표를 매년 미뤄온 것이 오늘에 이른 것이다.

지난 9월 제230회 1차 정례회 공원조성 공사관련 시정 질의 답변에 “대상지 내 유물발굴에 따른 행위제한과 ‘백두대간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해 한남정맥 핵심구역 내 원형지 보존에 대한 행위제한 등으로 국토교통부 GB관리계획 심의를 완료해야”하므로 늦어지는 것이라 했다.

그러나 주민대표 측에서 산림청과 환경청에 직접 문의한 결과(산림청→경기도 전역 해당 없음 / 환경청→가이드라인 상 환경영향평가 항목의 한 개의 아이템으로 이를 100% 저촉된다고 볼 수 없음이라는 답변)를 전달해도 해당 부서에서는 계속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결국, 백두대간은 주된 이유가 아닌 핑계에 불과했다는 생각에 더 화가 날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 ‘방법은 주민소환 뿐’이다.

부천시민 양재오(상동, 남)씨는 소사대공원 공약사업 이행 촉구를 위한 주민 800명의 서명을 받아 부천시의회에 청원서를 제출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그는 “본 청원인 외 주민 800명은 2018년도 기초단체 지방자치 선거에서 공약으로 약속한 사업이 조속히 이행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기해년 새해가 된 지금, 지난 2018년 새로 출범한 민선7기의 능력을 점검하는 시점이라는 의미에서 각 지자체마다 선거공약 실천을 점검하느라 바쁘다.
물론 우리 부천에도 어엿한 민선7기 ‘공약이행 시민평가단’이 운영되고 있다.
시는 지난 11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함께 ARS를 활용해 무작위로 부천시민 238명을 전화면접 해 최종 32명의 시민평가단을 선발했다.

평가단은 민선7기의 공약실천계획 수립단계부터 공직 내부의 시선이 아닌,  시민의 생각을 반영한 실질적이고 투명한 공약을 평가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아이디어와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소위 ‘공약이행 평가단’은 어느 시군에나 다 있고, 과거에도 있었지만, 결국은 유야무야 끝나고 늘 그래왔듯 또 다음 선거 때 후보들은 공약으로 들고나올 것이 뻔한 상황을 더이상 지켜볼 수만은 없다는 것이 양씨와 청원서에 서명한 시민들의 뜻이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