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8:11

부천원미署 주한중국대사관 협업, 범죄예방교육 실시

체한 중국인 대상 범죄 예방 및 범죄 보호로 韓‧中 공감대 형성 김종미 기자 l승인2019.04.15l조회수 : 3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부천원미경찰서(서장 경무관 손장목)에서는, 지난 14일 부천 중동 소재 부천이주민지원센터 2층 회의실에서 체한 중국인들 대상 범죄 예방교실을 체한 중국 대사관 관계자와 함께 운영했다. 

▲ 부천원미署 주한중국대사관 협업, 범죄예방교육 실시

부천원미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발생한 ‘청담동 주식부자’부모 살해 용의자 조선족 3명 범행 직후 본국 도주하고 환치기 급증하는 등 체한 중국인 강력 범죄 발생 증가 및 범죄 피해에 지속적으로 노출됨에 따라, 주한 중국 대사관과 협업, 관내 중국인 대상 찾아가는 범죄 예방 교실 운영하고 체류 외국인 만족도 향상과 실질적 범죄 감소 및 범죄 피해 예방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범죄예방교실에는 주한 중국대사관 ‘위레이(于磊)’영사부 부주임 등 대사관 관계자 3명은 중국출신 결혼이주민, 외국인 노동자 등 100여명 대상 범죄예방교육을 실시했으며, 보이스피싱‧마약 등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주요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범죄 피해예방과 범죄 신고방법 및 중국 교민 실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와 관련, 부천원미서 보안과 외사계에서는 체한 중국인의 범죄 발생 및 피해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사기‧환치기 등 외국인들에게 노출된 범죄 및 범죄 피해방지 방법에 대해 구체적으로 안내하고, 교민 간담회 및 통역을 통해 어려움이 있을 때 언제든 경찰서 및 대사관 방문‧상담을 통해 범죄피해 및 범죄발생을 최소화 해줄 것 당부했다.

이날 범죄예방교실에 참석한 손춘화(중국출신 귀화 여성) 부천원미서 외국인치안봉사단장은 "평소 경찰과 주한중국대사관에 도움은 받아왔지만, 외국인 피해자들이 선뜻 신고하지 못하는 상황에 양기관 협업 하에 찾아가는 범죄예방교육을 실시함으로 체한 중국인들이 이전보다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게 되었다"며 깊은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