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4 수 16:18

이승표 교통사업단장의 수석 전시회

부천시의회 갤러리에 명예퇴임 기념 수석전시회 개전 김종미 기자 l승인2019.05.24l조회수 : 66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돌은 언제나 말이 없이 그대로인데 변하는 것은 사람의 마음" 이라며 "'자연의 순리대로 따르라'는 말을 수석을 보며 어려울때 마음을 다스리고 지키며 지내올 수 있었다고 생각하고 후배들에게도 사회생활에 순리를 강조한다"고 이승표 교통사업단장은 말한다.

▲ 이승표 교통사업단장의 수석 전시회_1

부천시청 교통사업단 이승표 단장은 부천시의회 1층 갤러리에서 24일 오전 10시 개전식을 갖고 3일간(5월24일~26일)의 일정으로 수석 전시회를 열었다.

이번 전시회는 무려 39년을 근무하고 오는 6월 30일 퇴직하는 이 단장의 명예퇴임을 기념해 후배 공무원들이 준비했다.

▲ 이승표 단장이 수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과거 건강이 좋지 않던 선배를 따라 시작한 수석에 매료되어 취미생활로 30년이 넘게 이어지며 그의 집에는 2천점이 넘는 수석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그 중 이 단장이 애정하는 작품들과 수석동호회 지인들의 작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이 단장은 가장 애정한다는 '명당'이라는 제목의 수석작품을 소개하며 수석은 두 손으로 들고 볼 수 있는 작은 돌로서 인공이 전혀 가해지지 않은 자연의 모습이어야 한다고 했다.

▲ 이승표 교통사업단장의 수석 전시회_2

또, 이 자그마한 돌 한 개에 산수의 온갖 풍경을 연상시키며, 형상의 기묘함을 나타내고, 회화적인 색채와 무늬의 아름다움이 조화되는 즉, 자그마한 돌 가운데에도 자연경치가 신비롭게 축소되어, 온갖 만상이 응축되어 있음을 찾아낸 것이 수석의 발견이라고 한다.

▲ 이승표 교통사업단장의 수석 전시회_3
▲ 이승표 교통사업단장의 수석 전시회_4

그는 퇴직후에는 그동안 공직생활에 있어서 하지 못했던 수석동회인 단체활동이나 SNS활동 등을 활발하게 할 생각으로 행복해 보이는 멋진 사람이었다.

성실하고 존경받는 선배로 직장인으로 잘 살아온 사람 이승표님의 앞으로의 날들을 응원한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