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4 수 16:18

“한국영화 미래 100년 선도하겠다”

BIFAN·부천시, 급변 영화산업 생태계 능동적 대처 김종미 기자 l승인2019.06.11l조회수 : 37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한국영화 미래 100년을 여는 데 주력한다. 

최근 가진 제23회 BIFAN 기자회견에서 정지영 조직위원장은 “올해는 한국영화가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BIFAN이 한국영화의 미래 100년을 만들어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미래 100년(+100)을 선도하기 위해 급변하는 영화산업 생태계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부천시와 함께 모색하고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BIFAN은 제23회 개막식에서 ‘한국영화 넥스트 100인 선정을 위한 100일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것을 시작으로 여러 굵직한 기획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VR 콘텐츠 및 장르영화 장단편 제작과 상영 지원을 확대하고, 인재를 발굴,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미래 100년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자 한다.

'Beyond Reality (현실을 넘어)'라는 이름을 내걸고 무한 확장의 가능성을 현실의 영역에서 구현해내고 있는 XR (eXtended Reality – 확장현실) 콘텐츠의 현주소를 탐색하는 뉴미디어 전시의 경우에는 전문 프로그래머를 영입하고 ▲아틀라스V 특별전 ▲가오슝영화제 특별전 ▲샌드박스 이머시브 영화제 특별전 ▲한국VR 초청전 ▲해외VR 초청전 등을 통해 비약적인 발전을 보여주고 있는 세계적인 실감 콘텐츠를 공개한다. 

공간을 경험하고 사유하는 콘텐츠의 발전방향에 맞추어 한국영화100년과 미래 100년을 상징하는 미디어아트 전시 (SBS A&T의 작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예술과 기술의 교집합 영역을 넓혀가며 VR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전 세계 프로그래머ㆍ제작자ㆍ테크니션들이 대거 참여하는 컨퍼런스도 마련한다.

BIFAN은 아시아 최대ㆍ최고의 장르영화제로 손꼽힌다. 칸국제영화제는 이를 인정, 올해 새로 출범시킨 ‘판타스틱7’에 BIFAN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BIFAN이 추천한 프로젝트는 자동으로 칸 필름마켓에서 피칭을 통해 전세계 장르영화 제작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다. 

BIFAN은 2018 잇 프로젝트 선정작 <능력소녀>의 김수영 감독을 비롯, 향후 선정작의 감독들이 박찬욱ㆍ봉준호 등에 이어 세계적인 거장이 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을 밝혔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