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18:47

생활주변 미세먼지 먼저 잡는다.

부천시, 레미콘 등 7개 업체와 미세먼지 저감 협약 체결 김종미 기자 l승인2019.09.17l조회수 : 46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부천시는 지난 16일 시청 만남실에서 지역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고, 미세먼지 저감 실증사업 확대로 생활주변의 미세먼지를 저감하고자 레미콘ㆍ아스콘ㆍ건설폐기물 운영사업자 및 ㈜아프로텍과 협약을 체결했다.

▲ 지난 16일 레미콘 등 7개 업체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삼정동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약에는 한일시멘트(주), 유진기업(주), 쌍용레미콘(주), 선일공업(주), ㈜부국레미콘, ㈜드림아스콘, 우광개발(주)이 참여했으며 각 사업장에서 개별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저감 자체계획을 수립하고, 법적 기준 및 운영수칙을 준수하여 미세먼지 발생을 자발적으로 낮추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또한 시는 생활주변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아프로텍과 협약하여 차량용 전기집진기를 관용차량에 부착하여 도심 도로의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인허가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방치된 식품접객업소의 냄새ㆍ연기를 저감하는 공기정화장치를 시범 설치하여 2020년까지 실증하기로 했다.

▲ ㈜아프로텍과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장덕천 시장은 “삼정동 지역은 레미콘 회사의 밀집과 중차량의 통행이 잦은 지역으로 부천시 최대 미세먼지 발생 지역이다. 도심확장으로 삼정동이 시민 생활권과 점차 가까워지고 있어 미세먼지를 최우선으로 해결할 필요가 있다. 레미콘ㆍ아스콘ㆍ건설폐기물 운영 사업자의 자발적인 노력과 ㈜아프로텍의 기술 그리고 시의 행정력을 합쳐 시민들이 마음놓고 숨쉴수 있는 부천시를 만들어가겠다” 라고 말했다.

시는 오는 24일과 25일 이틀에 걸쳐 중국과학원 및 한국입자에어로졸학회와 삼정동 레미콘단지 일원 미세먼지 저감 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