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18:47

추나 건보도입 후 횟수채운 환자 3천명 넘어

김종미 기자 l승인2019.10.11l조회수 : 5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지난 4월 8일, 한의사가 관절, 근육, 인대를 교정하는 치료인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 적용이 시작되었다. 이로 인해 기존 병원마다 5~20만원까지 다양했던 환자의 진료비는 1~3만원으로 낮아졌다. 

건강보험 급여를 받기 위해서는 대한한의사협회의 ‘추나요법 급여 사전 교육’을 이수한 한의사가 추나를 실시해야 하고, 한의사 1인당 1일 18명까지 인정된다. 환자는 연간 20회까지만 건강보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도입 이전부터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의 반대가 높아 논란이 많았던 한의사 추나요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8월 심결분까지 반영하여, 급여 시작 시점부터 3개월(4~6월)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추나치료를 받았는지 공개했다.

▲ 추나요법 유형별 건강보험 급여 현황

3개월간 추나요법 청구건수는 총 113만789건으로 건강보험 부담금은 총 128억8,200만원으로 나타났다. 청구량이 가장 많은 종별은 역시 한의원으로 94만8,622건(83.9%)이 청구되어 102억6,300만원이 지급되었고, 다음으로 한방병원이 18만451건, 26억원이 지급되었다.

3개월간 추나요법 시술을 받은 환자 실인원은 35만9,913명으로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시술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연간 추나요법 횟수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가 3,073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환자들의 주요 질환은 ①신경뿌리병증을 동반한 요추 및 기타 추간판장애, ②척추협착, ③요통, ④요추의 염좌 및 긴장, ⑤경추통, ⑥신경뿌리병증을 동반한 경추간판장애, ⑦경추의 염좌 및 긴장, ⑧좌골신경통을 동반한 요통, ⑨기타 명시된 추간판장애, ⑩상세불명의 추간판장애 순이다.

지난 6월 추나요법 건보급여청구 의료기관수는 한방병원 185곳, 한의원 5,439곳, 종합병원 8곳, 병원 15곳으로 나타났다.

김상희의원은 “당초 정부가 예상한 소요재정은 연간 1,087억~1,191억원이었다. 3개월간 128억원이면 예상보다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도입 초기이기 때문에 향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3개월만에 20회를 채운 환자가 3천명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환자의 입장에서 추나요법 같은 경우 지속적 치료를 원할 가능성이 높아 편법적 행위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