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6 금 18:45

설훈 의원, "국정감사에 한전부사장 증인으로 세울 것"

전자파나 전기설비에 정확한 규정없이 특고압공사 강행, 방안마련 시급 김종미 기자 l승인2019.10.18l조회수 : 7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설훈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원미을)

[부천신문] 더불어민주당 설훈 국회의원(부천원미을)이 5년째 장기화되고 있는 부천 특고압 지중화 사업의 갈등 해결을 위해 오늘(10월 18일) 국정감사에 김성암 한국전력공사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특고압선 지중화 공사는 한전이 부천을 포함한 서부지역 전력 확충을 위해 고리형 전력망을 구성한다는 목적으로 34.5만kv의 특고압 전력케이블을 지하에 매설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고압송전선로 설치에 따른 전자파에 대한 건강상 위해 우려를 둘러싸고 주민과 한전, 부천시 간 갈등이 오랫동안 반복되면서, 현재 부천소방서 옆 3번 수직구에서 중원고 사거리 부근인 3km 구간이 굴진이 된 상태에서 사업은 중단되었다. 오랫동안 공사 중지로 인한 지반침하 사고도 우려되고 있어 안전대책도 시급한 상황이다.  

설훈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은 전자파나 전기설비에 대한 정확한 규정없이 특고압 공사를 강행한 것도 모자라 아무런 대책도 없이 1년 넘도록 굴진된 공사 현장을 방치시키고, 지반침하로 인한 안전사고의 우려만 증폭시키고 있다”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한전 부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해 현 사안을 둘러싼 한국전력공사의 문제의식 및 대안을 확인하고, 전자파와 안전의 문제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도록 관련부처들과 실효적인 방안마련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김종미 기자  jong8801@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19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