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규장각 지식총서 신규 3종 출간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만화 심층 지식과 정보 제공 위한 만화전문도서 시리즈 권슬기 기자 l승인2020.01.07l조회수 : 4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이 만화문화에 대한 다양한 지식들을 소개하는 「만화규장각 지식총서」 3종을 출간했다.

2014년 이후 5년 만에 새롭게 발간된 「만화규장각 지식총서」 시리즈는 <한국만화정전: 신문연재만화편, 박석환作>, <탐독의 만화경, 박수민作>, <지금, 독립만화, 성상민作>의 3종이다.

▲ 만화규장각 지식총서 도서 이미지

<한국만화정전: 신문연재만화편>은 만화평론가이자 한국영상대학교 만화콘텐츠학과 교수인 박석환 교수가 1909년부터 1999년까지 한국의 시사만화와 신문연재만화를 통해 한국 근현대만화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담아냈다. 

1909년 「대한민보」에 실린 관재 이도형의 '삽화'를 시작으로 한국근대만화 시기의 작품들과 신문연재만화의 전성시대를 연 작품들, 그리고 '한겨레 그림판' 이후 새 시대를 연 작품들을 꼽았다. 

또한 현대만화의 출발지점이 있는 '고바우 영감'과 '두꺼비', '왈순 아지매', '고우영 삼국지', '광수생각', '비빔툰' 등 총 18작품을 소개한다.  

또한 <탐독의 만화경>은 영화 〈간증〉으로 2011년 제29회 토리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박수민 감독이 '디지털 만화규장각(http://dml.komacon.kr/)'에 칼럼으로 연재한 <박수민의 탐독의 만화경>을 엮은 책이다.  

영화감독 이전에 만화광인 저자가 독자의 마음속에서 끊임없이 움직이는 만화 각 장면의 아름다움과 본질을 들여다 본 기록으로 '르상티망', '피코피코 소년', '오카자키에게 바친다' 등 책에서 소개되는 각 작품들을 진지하고 다양한 관찰을 통해 기록하고 있다.

한편 <지금, 독립만화: 며느라기가 세상에 나오기까지>는 만화와 독립영화 평론 등 다방면에서 평론을 하고 있는 성상민 대중문화평론가가 지었다. 

1990년대부터 현재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독립 출판으로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는 한국 독립만화의 개념, 자취, 의미 등을 살피면서 한국만화의 새로운 한 축으로 성장한 독립만화를 소개하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만화규장각 지식총서」는 '디지털 만화규장각'을 중심으로, 매년 만화문화에 관한 심층적인 지식과 정보를 독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만화문화 전문 도서 시리즈로 지속적인 출간을 통해 만화 독자들에게 만화의 심도 깊은 지적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권슬기 기자  puchonnp@cho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20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