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을 넘어선 나눔…중국 진강시, 부천시에 마스크 2만장 지원

사회적 취약계층 등 필요한 곳에 지원 예정 권슬기 기자 l승인2020.05.11l조회수 : 7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설명: 중국 진강시에서 부천시에 마스크 2만장을 지원했다

[부천신문] 펄벅국제문화교류 협력도시인 중국 진강시에서 부천 시민들을 위해 보내온 마스크 2만 장이 서해를 건너 지난 7일 부천시에 도착해 그 훈훈함이 더해지고 있다. 

마스크 상자에는 肝膽每相照, 氷壺映寒月(간담매상조, 빙호영한월)이라는 응원 메시지가 적혀있었다. 서로 모든 것을 다 내어 보이는 깊은 사귐이 마치 옥주전자에 비친 차가운 달빛처럼 투명하다는 의미다.

소설 「대지」의 작가이자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펄벅 여사는 중국 진강시에서 유소년시절을 보냈다. 부천시에서는 소사희망원(현 펄벅기념관)을 건립하고, 한국을 배경으로 한 소설 3편 (<한국에서 온 두 처녀>(1951), <살아있는 갈대>(1963), <새해>(1968))을 발표하는 등 중국 진강시와 부천시에 모두 깊은 연관이 있는 인물이다. 

부천시와 진강시는 펄벅 여사를 매개로 문화예술 및 연구 방면에서 교류를 이어오다 2019년 펄벅국제문화교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상호 호혜와 신뢰를 바탕으로 펄벅국제학술교류, 문화예술단체 교류방문 등 문화산업의 공동발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부천시는 마스크 2만 장을 사회적 취약계층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필요한 곳에 배부할 계획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아낌없이 지원해주신 중국 진강시에 감사하다”며 “국제사회가 힘을 합쳐 코로나19 사태를 종식하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슬기 기자  bucheonnews@gmail.com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20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