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부천시, 계양구 폐기물 부천 반입 추진과 관련,
부천시장과 부서 간 엇박자 주장 갈려...시민 거센 반발 예상

-해당 부서는 “황당하다. 계양구 일방적 바램” VS 장덕천 부천시장 “협의 있었다.” 주장 대치….
-시민 의견 배제된 협의에 순환센터 인근 주민들 분통...폭풍 몰아치나.
김종구 기자 l승인2020.05.20l조회수 : 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천신문] 부천시는 인천 계양구가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부천시자원순환센터’에서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한 지방지 보도와 관련 해당 부서는 “전혀 협의가 이뤄진 바 없으며 계양구의 일방적인 발표”라고 일축하면서 지난 13일 강력히 항의를 표출했다.

하지만 지난 19일 당정협의회에서 장덕천 부천시장이 계양 신도시 폐기물 부천 반입과 관련 “협의가 있었다”라는 해당 부서의 입장과 상반되는 발언을 해 파문이 일파만파 번질 전망이다.

여기에 송영길 의원(민, 인천 계양구을)은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이 19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환경부 장관과의 소각장 백지화 논의와 부천 대장지구 소각장 지하화·현대화를 거론하면서 상생 방안을 운운하면서 지역 현안 보고를 밝혀 계양구 폐기물 반입 문제를 공식화하면서 부천시는 정치권에서는 큰 틀에서 이미 조율이 끝났는데 시민에게 숨겨왔던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치권에선 “큰 틀에서 협의 끝난 것 아니냐?”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부천 최대 이슈로 부각될 전망이다..

처음에는 3기 신도시로 서로 인접한 인천 계양지구와 부천 대장지구의 착공에 앞서 계양구가 신도시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부천시자원순환센터에서 처리하도록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여론몰이를 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부천시는 “현재 부천시자원순환센터는 관내 폐기물을 처리하는데도 용량이 부족해 타 지자체 폐기물 반입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었다.

더욱이 타 지자체 폐기물 반입은 부천시민에 반감이 큰 민감한 부분이다. 부천시는 지난 부천시자원순환센터의 광역화 추진과 관련 강서구와 협의 과정에서도 시민의 반대 여론에 부딪혀 큰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지난 13일 부천시와 인천 계양구에 따르면 계양구는 지난 4월 28일 경인일보 보도를 통해 “부천시자원순환센터를 최첨단으로 증설·신축해 부천시와 계양구가 함께 폐기물을 처리하는 방안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는 내용을 담은 협조공문을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 최근 관련 협조공문을 보냈다.”라고 밝혔다.

또 “폐기물종합처리시설인 부천시자원순환센터는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경계와 500m 정도 거리에 있어 굴포천을 중심으로 하나의 생활권이 가능한 두 신도시 모두 부천시자원순환센터와 인접해 있는 만큼, 부천시자원순환센터를 현대화해 함께 사용할 경우 경제성과 효율성을 극대화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계양구는 “부천시자원순환센터 증설 활용 관련 내용에 대한 LH 한국토지주택공사의 답변을 기다리는 한편, 부천시 등과도 이 같은 방안을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덧붙였다.

계양구 관계자는 “노후화된 부천시자원순환센터의 시설을 확충해 계양테크노밸리와 대장지구 두 곳의 신도시 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면 경제성과 효율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라며 “LH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부천시 등 관계기관과 이 같은 방안을 협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부천시는 이 보도와 관련 계양구 입장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반응을 보였었다. 부천시는 부천시자원순환센터의 광역화를 위해 강서구와 협의를 진행해 왔고 3기 대장 신도시가 발표되면서 300t 규모의 지하화를 위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의하고 있다.

부천시 관계자는 “계양구의 일방적인 언론 보도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으며 LH에 보냈다는 협조문에 대해 시는 확인된 바가 전혀 없다.”라며 “부천시는 타 지자체 폐기물 반입할 여력이 없으며 관내 폐기물을 처리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말했었다.

이어 “관내 외부 폐기물 반입은 부천시민 동의가 필요한 문제여서 아직 논할 시기도 아니고 그 어떤 협의도 논의된 바가 없어 정작 당사자도 모르는 내용을 언론에 제공한 계양구의 처사에 부천시민을 무시한 무책임한 행동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런 부천시 해당 부서의 주장은 장덕천 부천시장의 “협의 있었다”라는 발언으로 거짓 주장이 되어 버렸다. 해당 부서가 정말 모르고 있었는지 아니면 알고도 발표를 미루고 있었는지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다.

부천시민 거센 반발 예상….

-부천시자원순환센터 지역구 둔 서영석 국회의원 당선인 및 시·도의원 뭇매 맞을 수도….

부천시의 모르쇠 발뺌은 장덕천 부천시장이 계양 신도시 폐기물 부천 반입과 관련 지난 19일 “협의가 있었다”라는 발언으로 끝이 났으며 어디까지 협의했냐는 국면으로 전환됐다.

이에 부천시자원순환센터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시·도의원은 물론 국회의원 서영석 당선인(민, 부천정)조차도 전혀 몰랐다는 입장이어서 주민들의 비난 불똥이 튈까 봐 현안 파악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다.

19일 시와 최갑철 도의원(민, 제8선거구) 등에 따르면 오전 7시 30분부터 부천시청 창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부천시 당정협의회에서 서영석 국회의원 당선인은 “계양 신도시의 쓰레기를 부천시에서 처리하는 광역소각장 건설 이야기가 나오던데 협의를 진행한 것이냐?”고 장덕천 부천시장에 물었다.

이에 장 시장은 “대장 신도시나 계양 신도시나 쓰레기 처리시설은 필요하다. 부천하수종말처리장은 이미 부평지역이 활용 중이다. 대장 신도시나 계양 신도시가 성공하려면 소각장 지하화가 필수적이다. 소각장을 인근 지자체와 협의하면 사업비의 50% 이상을 국비로 보조받는다. 1조4천억 원 이상 드는 대형사업인데 계양 등과 협의하지 않을 수 없었다. 구체적이진 않았지만, 협의는 2~3차례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서영석 당선인은 “시민들과 더욱더 폭넓은 협의를 부탁한다.”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서 당선인의 발언을 두고 부천시자원순환센터를 지역구로 둔 당선인이 강한 항의 표현을 하지 않은 것에 아쉬움이 남는다는 지적이다.

부천시장과 부서 간 ‘엇박자’ 속에 계양구 ‘룰루랄라’

-계양구, 광역소각장 백지화와 부천시자원순환센터 이용 ‘일거양득’….

-市, 1조 4천억 들어가는 소각장 지하화…. “돈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인천 계양구가 환경부가 추진 중인 ‘계양구 동양동·귤현동 일원 광역소각장’을 백지화하기 위한 대안으로 부천시자원순환센터 폐기물 반입을 추진하는 것이 알려지면서 부천시민의 거센 집단 반발을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정작 피해를 보는 부천시민을 배제하고 이미 정치권에서는 협의가 꽤 진행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송영길 의원(민, 인천 계양구을)은 지난 19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환경부 장관과의 소각장 백지화 논의와 부천 대장지구 소각장 지하화·현대화를 거론하면서 상생 방안을 운운하면서 지역 현안 보고를 밝혔다.

송 의원은 SNS를 통해 “지난 수요일(13일) 오후에 예정됐던 ‘소각장 백지화 관련 주민설명회’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19 확산 우려로 인해 잠정 연기했습니다만,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됩니다.”라고 썼다.

이어 “우선 지난 12일 조명래 환경부장관님과 의원실에서 만나 ‘동양동 귤현동 일원 소각장 백지화’를 논의를 했습니다. 인천시의 광역소각장 계획이 부적절한 이유를 상세히 설명하는 한편, 부천 대장지구 소각장 지하화·현대화 사업 시 상생 방안을 논의할 계획을 예기했습니다. 조명래 장관은 지자체 간의 논의를 통한 대안 마련에 큰 관심을 보이면서, 환경부에서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송 의원은 계양구에 추진 중인 인천 광역소각장 백지화를 추진하면서 그 대안으로 부천시자원순환센터의 이용을 협의하겠다는 것을 공식화했다.

이것을 놓고 계양구의 폐기물 부천 반입 추진은 환경부 장관도 이미 인지한 사안이고 부천시와 어느 정도 큰 틀에서는 진행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불러일으키는 대목이다.

이에 최갑철 도의원(민, 제8선거구)은 “부천시가 시장과 해당 부서가 엇박자 행보를 보이는 것은 이해가 되질 않는다. 어떻게 해당 부서에서 시장이 하는 일을 모를 수 있냐?”라며 “아마 나중에 시민의 뭇매를 피해가기 위한 변명거리를 만들기 위해 공무원이 모호한 태도를 보이는 것 같다. 해당 지역구 시의원들과 의논해 이번 행정 감사에서 이번 사태를 철저히 조사하도록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부천시가 계양구와 부천시자원순환센터 지하화·현대화를 공동 추진 결정이 나도 그 과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부천시민의 거센 반발은 물론 기존 강서구와 협약을 깨고 진행하더라도 소각장 광역화 추진은 인근 2km 이내의 지자체와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 강서구는 부천시와 인접해 있어 강서구와 협의가 필요하다. 협약을 깬 부천시와 강서구의 협의가 안 될 것이 예상돼 결국 지자체 갈등위원회에서 조정이 필요한 사항이다. 결국, 길고 긴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 싸움이 예상된다.

 

 

김종구 기자  hightop10@daum.net
<저작권자 © 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84번길 28 씨티원빌딩 3층
대표전화 : 032-321-7400  |  팩스 : 032-329-1980  |  E-mail : puchonnp@chol.com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88  |   등록일 : 2013년 6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권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경
Copyright © 2020 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